사찰의 이해

천불전(千佛殿)

by 무구 김정희 posted Dec 25, 20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천불전(千佛殿)

대흥사 천불전.jpg
대흥사 천불전

 

천불전(千佛殿)은 부처님이란 진리를 깨달은 이를 의미함으로 깨달음을 얻으면 누구나 부처가 될 수 있다는 사상에서 과거, 현재, 미래에 각각 천불씩 존재한다는 의미로 '천불전'이라 하며, 통상 현겁 천불을 모시거나 삼천불을 모두 봉안하기도 한다.

 

천불전은 삼신불과 삼세불·천불·삼천불 등 다불(多佛)사상의 영향으로 조성되기 시작하였는데, 본래 천불에는 과거천불·현재천불·미래천불 등 삼천불이 있다. 이를 각각 과거 장엄겁천불, 현재 현겁천불, 미래 성수겁천불이라 한다.

 

천불전(千佛殿)에는 통상 구류손불(拘留孫佛), 구나함모니불(拘那含牟尼佛), 가섭불(迦葉佛), 석가모니불(釋迦牟尼佛), 미륵불(彌勒佛)을 위시하여 누지불까지 현겁천불을 모신다. 절에 따라 과거 장엄겁천불, 현재 현겁천불, 미래 성수겁천불의 삼천불을 모시기도 한다.

 

현겁(賢劫)은 불교에서 시간의 개념으로, 세상이 개벽하여 다시 개벽할 때까지의 기간을 이른다. 불경에 따르면 현겁에 구류손불·구나함모니불·가섭불·석가모니불 등 1,000명의 부처가 나타나 중생을 제도한다고 한다.

 

천불전내부는 석가모니불을 중앙에 모시고 뒤로 천불을 모신다.

 

천불전내부는 석가모니불이나 비로자나불을 중앙에 모시고 뒤로 천불을 모신다. 우리나라에 현존하는 천불전 중 유명한 것은 직지사 천불전과 대흥사 천불전이다. 또 향천사 천불전과 광덕사 천불전이 유명하다.

 

경상북도 김천에 있는 직지사 천불전은 비로자나불을 중앙에 모시고 그 뒤로 천불상을 배치하였다. 전각은 고려의 능여가 지은 것으로 여러 차례 보수와 중창을 거쳤으며, 천불상은 경잠이 조성하였다. 천불상은 본래 모두 흰색이었으나 1992년에 1구를 제외하고 모두 금색을 칠하였다.

 

전라남도 해남의 대흥사 천불전은 1813년 완호가 경주 옥석으로 천불을 조성하여 모신 전각이다.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48호로 지정되었다.

 

이밖에 구례 화엄사와 강화 보문사 등의 사찰에도 천불전이 있다.

 20061231 018.jpg

 대흥사 천불전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